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1.9℃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3.9℃
  • 제주 24.0℃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목전으로 다가온 ‘의료대란’ 응급 환자 이송 구급대 ‘불똥’

의협 18일 전면 휴업 90.6% 찬성 대규모 의료대란 코앞
병원 치료 받지 못한 응급 환자 구급차에서 사망 우려
소방당국, “각 기관 방안 모색 중…공식적 지침 나올 것”

 

의료계의 전면 휴업으로 인한 ‘의료대란’이 예고된 가운데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소방당국 구급대에 비상이 걸렸다.

 

병원이 문을 닫아 적기에 치료받지 못한 환자가 결국 구급차에서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

 

10일 경기신문 취재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의대 증원을 무산하기 위해 오는 18일 대정부 투쟁 전면 휴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의협이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집단행동에 관한 찬반 설문을 진행한 결과 90.6%가 강경 투쟁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의협 회원이 동참 의사를 밝힌 만큼 적지 않은 병원이 휴업에 동참하게 되면서 대규모의 의료대란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구급대원들은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적기에 치료받지 못한 환자들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호소한다.

 

지난해 경기도 소속 119 구급대 출동건수는 86만 6000건으로 하루 평균 2317건의 환자를 이송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대란으로 병원 문을 닫을 경우 구급대는 매일 수천 명씩 발생하는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지 못할 것이란 분석이다.

 

도내 한 구급대원은 “이미 전공의 집단행동이 일어났지만 구급대원들은 환자가 사망하지 않도록 이송이 가능한 병원을 물색하는 등 최대한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 병원 문을 닫는다는 것은 의료계가 환자들을 구급차 안에서 사망하도록 방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방노동조합 관계자도 “30초 마다 1번씩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출동하는 구급대원들은 이미 녹초가 된 상황”이라며 “의료대란으로 환자가 사망하게 된다면 이로 인한 구급대원들의 정신적 피해와 숨진 유가족의 아픔을 의료계가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의료대란이 발생해도 환자가 입을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소방청 및 각 지자체와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이번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만큼 각 국가기관과 회의를 진행해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소방청에서 공식적인 지침이 나오는 데로 일선 소방서와 구급대에 전파해 국민들이 입을 피해를 낮추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