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흐림동두천 29.0℃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29.0℃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8.9℃
  • 박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1℃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연천 미라클 우완투수 박시온, KBO무대 진출

박시온, KIA 타이거즈와 육성선수 계약
연천 미라클 통산 11번째 프로선수 배출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의 우완투수 박시온(25)이 프로무대 진출의 꿈을 이뤘다.


연천은 박시온이 KIA 타이거즈와 육성선수 계약을 맺고 KBO리그에 진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천 소속 선수가 프로무대에 진출한 것은 박시온이 통산 11번째이며 올해는 두번째다.


박시온은 우완 정통파 투수로 인천 동산고-단국대를 졸업했다.


박시온은 대학시절 단국대를 전국대학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이끌었고 우수투수상을 수상한 ‘대학 에이스’ 출신이지만 KBO리그 드래프트 탈락과 연이은 부상 등으로 선수 생활의 위기가 찾아 왔다.


대학 졸업후 군복무와 부상 회복에 매진한 박시온은 우여곡절 끝에 다시 공을 던질 수 있었고 지난해 개명(개명 전 박민수)까지 하며 프로 도전의 의지를 보였다.


일본으로 건너가 독립리그(기타큐슈) 생활을 하며 선수생활을 다시 시작한 박시온은 마지막 심정으로 올 시즌 연천에 입단해 절치부심으로 몸을 만들었다.


선발과 중간을 가리지 않고 등판한 박시온은 ‘2024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14이닝 동안 21개 탈삼진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경기도리그와 프로 교류전 등 연이은 등판에서 좋은 제구력을 바탕으로 최고 구속 148㎞의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를 던지며 상대 타자를 완벽히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시온은 “어렵게 프로 무대에 들어갔는데 좋은 모습으로 다치지 않고 프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며 “좋은 지원으로 마지막 발판이 되어준 연천군과 구단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박시온의 KIA 입단은 올 시즌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참가 선수 중 6번째 프로리그 진출로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가 ‘국내유일 야구 독립리그’로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현재 연천 미라클 출신 중 황영묵(한화 이글스), 손호영(롯데 자이언츠), 박영빈(NC 다이노스)이 KBO리그 1군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연천 미라클은 2024년도 후반기 추가 선수 모집 접수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 하면 된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