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31.7℃
  • 흐림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30.9℃
  • 흐림대구 33.1℃
  • 구름많음울산 32.1℃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9.7℃
  • 흐림고창 31.4℃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9.5℃
  • 흐림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단독주택 화재로 옥상으로 대피한 임산부와 딸 극적 구조

광주시 단독주택 “집에서 불이 났다” 119 신고
화재 직후 모녀 옥상으로 대피…소방당국에 구조

 

광주시의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를 피해 옥상으로 대피한 임산부와 딸이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20일 오전 2시 1분쯤 광주시 신현동의 한 2층짜리 단독주택에서 “집에 불이 났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등 인원 75명과 장비 24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에 나섰다.

 

화재 발생 약 1시간 만인 오전 2시 56분쯤 큰 불을 잡은 소방당국은 오전 4시 20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주택 2층 옥상으로 피신한 20대 임산부 A씨와 딸 3세 B양이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A씨 등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