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32.9℃
  • 서울 26.7℃
  • 흐림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9.2℃
  • 흐림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2.0℃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30.3℃
  • 흐림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5℃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6.25 전쟁 제74주년…정치권, ‘강한 국방·굳건 안보’ 강조

尹 “北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히 대응”
與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실현 목표”
野 “평화가 진짜 안보…비극 반복 멈춰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권은 25일 6.25전쟁 74주년을 맞아 최근 잇따른 북한의 도발 등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서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와 러시아와의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 체결에 대해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비열하고 비이성적인 도발”이라고 비판했고, 군사동맹에 준하는 북러 조약 체결에 대해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우리 국민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겠다”며 “어떤 경우라도 북한이 대한민국을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수류탄으로 적 전차를 파괴한 故 정정태 하사와 노량진 전투 당시 아군 진영에 잠입한 간첩을 체포한 故 구남태 상병의 유족에게 무공훈장을 직접 수여했다.

 

곽규택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총소리가 멈춘 지 74년이 지났지만, 남북은 여전히 ‘종전’ 아닌 ‘휴전’ 상태이며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로 한반도 긴장상태는 지속 중”이라고 강조했다.

 

곽 수석대변인 역시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규탄하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더욱 굳건한 안보체계를 구축하고, 원칙에 입각한 남북관계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협을 뿌리 뽑고 평화를 이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그러나 윤 정부는 북한과 강 대 강 대치만 이어가며 한반도를 군사적 긴장 속에 스스로 밀어 넣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호국영령과 참전용사께서 목숨 걸고 수호하시고자 한 것은 평화로운 대한민국이었지, 군사적 긴장이 일상이 돼 마음 졸이며 살아야 하는 한반도가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최 대변인은 “평화가 진짜 안보”라며 “민주당은 호국영령과 참전 용사의 정신을 선양하고 다시는 이 땅에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힘쓸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 경기신문 = 김재민·김한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