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0.6℃
  • 맑음서울 27.4℃
  • 맑음대전 26.0℃
  • 구름조금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0.7℃
  • 맑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3.8℃
  • 맑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개소 앞두고 의사 구인난 겪는 용인시

전국 250여개소 예방센터 개소 진행에 의사 인력 부족 현상 심화
보건소 소속 의사 투입할 경우 업무 과중에 대한 문제 우려

 

용인시가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 개소를 앞두고 예진 등의 업무를 담당할 의료진을 모집하고 있지만 지원자가 턱없이 부족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오는 28일 예방접종센터 개소를 앞둔 용인시 수지구보건소는 백신 접종 전 예진을 담당할 의사 4명을 채용 계획을 지난 2일 공고하고, 용인시 홈페이지와 의료진 구인 관련 사이트에도 채용 공고 내용을 알렸지만 지원자는 1명에 그쳤다.

 

결국 수지구보건소는 오는 30일까지 추가로 의사 인력 모집 내용을 공고했지만 지원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기흥구보건소도 상황은 비슷해 앞서 발표한 의사 채용 모집공고 기간 지원자가 1명에 그쳐 이달 말까지 3명의 의사를 추가 모집 중으로, 그나마 수지구보건소와 달리 지원 희망자가 있어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개소한 처인구 보건소의 경우 4명의 의사 인력을 구해 일 평균 600명의 접종을 목표로 백신 접종 업무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청의 ‘코로나바이러스-19 예방접종사업 지침’에 따르면 예방접종센터는 1일 접종 대상자 수 600명을 기준으로 의사 4명과 간호사 8명, 지원인력 10명의 팀을 구성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일정 기간 동안 250여곳의 예방접종센터 개소가 이뤄지고 있어 의료진 수급에 차질을 빚는 것이란 해석과 함께 상대적으로 낮은 수당과 계약기간이 정해지지 않은데 따른 안정성 문제 등도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결국 의사를 구하지 못할 경우 기존에 보건소 소속 의사들이 예방접종센터 업무까지 병행하는 방안이 있지만 업무 과중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용인시 보건소 관계자는 “채용 공고 외에도 의료 관련 협회에 협조 요청 등 다방면으로 인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의사 구인에 어려움을 겪어 근무일의 탄력적 운영과 보건소 소속 의사들의 업무 확대 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