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8.5℃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8.7℃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조금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7.6℃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2.8℃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김기현, 곽상도 아들 퇴직금 사전인지? "제보 있었다"

"국민 정서 부합 안한다 판단…특검 수사 필요 입장"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7일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수령을 추석 연휴 전에 인지하고 있었는지에 대해 "곽 의원의 경우 그런 제보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본인에게 경위를 물어보니 언론 보도와 같은 형태의 그런 답변이 있었다"고 말했다.

 

전날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과 관련한 언론 보도가 나오기 전 지도부가 제보를 통해 이를 인지하고 있었고 곽 의원에게 경위를 들었다는 설명이다.

 

그는 '당 차원에서 왜 바로 조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엔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것이 아니라고 판단해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만 밝혔다.

 

국민의힘은 전날 곽 의원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최고위를 개최했다. 그러나 최고위 직전 곽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별도의 징계 절차는 밟을 수 없게 됐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당법에 따라 자의로 탈당할 경우는 그 순간 당인으로서 신분이 해제된 것이기 때문에 곽 의원에 대해 당에서 조치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지도부가 거액의 퇴직금 수령을 미리 알고도 대처하지 않았다며 비판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이것을 알고도 우리 당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면서 화천대유가 누구 거냐고 외친 그 이중성의 얼굴이 궁금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