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김원준 경기남부청장 "대장동 계좌 추적…의미 있는 성과 있어"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등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계좌를 압수해 분석한 결과 "일부 의미 있는 성과가 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감 이후 (수사) 진전 사항이 있냐"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 갑)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박 의원이 '체감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따져 묻자 "계좌추적을 열심히 하고 있고 일부 성과가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바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했는데 검찰의 보완 요청이 있었고 그 요청에 따라 지체된 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화천대유자산관리와 그 계열사인 천화동인 1~7호 관계자들에 대한 계좌를 압수해 현재 분석 중이다.

 

경찰은 이달 초 해당 관계자에 대한 계좌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완을 요구해 최근 영장이 집행이 이뤄졌다.

 

김 씨는 지난해까지 화천대유로부터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 원을 빌린 것으로 공시됐다.

 

경찰은 김 씨가 이 돈을 빌려 사용하는 과정에서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해 손해를 끼친 정황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