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단국대학교, 수소분야 핵심소재기술 대형 기술이전 계약

이창현 교수 특허 4건, 기업에 기술 이전
대학과 기업의 협력 모델 및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위한 협업 약속

 

단국대학교는 에너지공학과 이창현 교수가 개발한 수소 관련 핵심소재 기술이 4개 기업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술이전 계약에 따른 선급금액은 18억원 수준으로 단국대학교가 개교한 후 최대 규모의 기술 이전료라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19일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치대병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에는 김수복 단국대 총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수소 관련 연구 기관과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한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기술 이전 계약을 맺은 수소 관련 핵심소재 기술은 ▲염수전기분해용 분리막 제조기술 ▲고분자전해질 수전해 및 염수 전기분해 분리막 기반 이오노머 추출기술 ▲음이온전도성 과불소계 이오노머 분리막 제조 전주기 기술 ▲미활용 막-전극어셈블리 핵심부품 고도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한국연구재단과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았다.

 

계약 체결에 따라 단국대와 기술이전 대상 기업들은 수소 에너지 분야 공동연구, 상호 기술지도, 자문을 위해 협력한다.

 

특히 단국대는 수소에너지 분야의 기술과 지원사업을 연계하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기술이전 대상 기업들의 신제품 기획, 제품 부가가치 제고, 수소경제 생태계의 신산업 진출에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창현 단국대 교수는 “분리막의 박막화와 수소기체 차단성을 강화시켜 에너지 비용이 최대 20%까지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분리막 핵심소재인 이오노머 사용량이 줄어들어 공정단가를 대폭 줄이고 수소 생산시 내구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전 계약을 맺은 기술은 박리를 원천 차단해 내구성을 높여 전력 소모량 저감에도 큰 도움을 주고 알칼라인 수전해 분리막은 수소 차단성을 개선시켜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며 “기술이 상용화 된다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최초의 수전해 전용 분리막 기업 또는 연료전지 공정비용 저감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술을 제공한 이창현 교수와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들은 계약 체결을 기념해 단국대에 수소산업육성장학금 5000만 원을 기탁, 기금은 기업의 수요 맞춤형 교육을 이수하는 관련 전공생들의 학업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