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0℃
  • 구름조금강릉 34.2℃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조금대구 35.1℃
  • 맑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1.2℃
  • 맑음부산 29.8℃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32.2℃
  • 구름많음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1℃
  • 맑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與 윤리위, 이준석 징계 심의 5시간 대장정의 끝 "다음 기회에"

윤리위, 7월 7일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서 李 소명·청취 예정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는 만장일치로 "징계 절차 개시"
李, "길어지는 절차는 당 혼란에 전혀 도움되지 않아, 의아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윤리위) 22일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 유지 위반 의혹으로 제소된 이준석 대표에 대해 다음 달 7일 추가 소명을 듣고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약 5시간의 긴 심의 회의를 마친 뒤 오후 11시 51분쯤 회의실에서 나와 윤리위원 8명의 만장일치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준석 당원, 현 당대표는 7월 7일로 결정된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소명·청취 후 심의 의결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후 소명의 기회를 얻은 이 대표의 징계 여부와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징계를 할지 말지도 소명을 들어보고 판단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며 "사유는 증거 인멸 의혹 관련 품위 유지 기반"이라고 답했다.

 

김 실장은 성 상납 의혹이 나온 뒤 제보자를 만나 '성상납이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확인서를 받으면서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준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윤리위 심의에 참석한 김 실장은 1시간 30분 가량 의혹을 소명하며 오후 10시 1분쯤 회의실에서 나와 "저는 충분히 소명했다는 말씀만 드리겠다"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그러면서 어떤 내용을 소명했냐는 한 기자의 물음에는 "제가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 위원장은 김 실장의 징계 수위를 두고 "오늘은 협조하는 차원에서 온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당 대표실에서 징계 심의 결과를 기다리던 이 대표는 23일 윤리위가 결과를 보름 뒤로 미루자 “약간 의아하다. 이 길어지는 절차가 당 혼란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아울러 “7월 7일 소명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다”며 국회를 나섰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