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9.1℃
  • 흐림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8℃
  • 맑음제주 30.4℃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FC안양, 안산 그리너스 대파하고 3위 도약

안양 아코스티, 안드리고 나란히 멀티골 4-1 대승
부천FC, 대전 시티즌 2-0 제압 2연승 질주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안산 그리너스FC를 대파하고 3연승을 질주했다.


안양은 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안산과 원정경기에서 외국인 듀오 아코스티와 안드리고의 멀티골을 앞세워 4-1로 완승을 거뒀다.


최근 3연승을 달린 안양은 10승 7무 5패, 승점 37점으로 리그 2위 대전 하나시티즌(10승 8무 4패, 승점 38점)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하며 리그 3위로 도약했다.


2연패에 빠진 안산은 3승 8무 11패, 승점 17점으로 10위를 유지했다.


안양은 이날 경기시작 2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내며 기선을 잡았다.

 

안드리고가 뒤에서 길게 넘긴 패스를 받은 아코스티가 상대의 뒷공간으로 쇄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앞선 안양은 안드리고와 아코스티가 안산의 수비 조직력을 흔드는 공간 침투로 득점 기회를 노렸고 전반 14분 안산 진영 페널티박스 안으로 치고들어가던 아코스티가 상대 수비수 이와세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전반 16분 키커로 나선 안드리고가 골을 성공시켜 2-0을 만들었다.


안드리고는 이 골로 K리그 데뷔골을 신고했다.


반격에 나선 안산은 전반 28분 역습상황에서 김경준이 안양 수비수 박종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직접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켜 2-1로 추격했다.


2-1로 쫒긴 안양은 전반 35분 조나탄의 문전 헤딩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산되며 전반을 2-1로 마쳤다.


후반들어 공세를 높인 안양은 후반 28분 아코스티가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멀티골을 완성한 데 이어 후반 45분에는 안드리고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안산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부천FC1995는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조현택과 김호남의 득점포를 앞세워 대전을 2-0으로 제압했다.


리그 2연승을 달린 부천은 11승 4무 7패, 승점 37점으로 안양과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안양 26골, 부천 25골)에서 뒤져 4위에 올랐다.


부천은 전반 16분 만에 상대의 골문을 열었다.


김호남-이시헌-오재혁을 거쳐 연결된 패스를 받은 조현택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선제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40분에는 코너킥 상황 이후 닐손 주니어가 내준 공을 김호남이 달려들며 오른발로 차 넣어 추가 골까지 뽑아냈다.


2-0으로 앞서가던 부천은 후반 25분 민준영의 프리킥에 이은 조유민의 헤딩골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이후 골키퍼 최철원의 선방쇼가 펼쳐지며 1골 차 승리를 지켰다.


김포솔터축구장에서는 김포FC와 광주FC가 0-0으로 비겼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김포는 후반 40분 박경록의 헤딩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고, 광주는 후반 추가 시간 정호연이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슛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혀 끝내 균형을 깨지 못했다.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둔 김포는 5승 7무 10패, 승점 22점으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편 K리그1 최하위 성남FC는 강원FC와 홈 경기에서 후반에만 2골을 내줘 0-2로 패했다.


성남은 2승 6무 11패, 승점 12점에 머물며 꼴찌 탈출 희망을 살리지 못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