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4.9℃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5.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한은, 식지 않는 금융 불안에…기준금리 7연속 ‘동결’

경기 부진·취약차주 부실 위험 고려
내년도 성장률 2.2%→2.1%로 하향

 

한국은행이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경기 회복세가 더뎌지고 있는 상황인 데다 미국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줄어든 만큼, 금리를 묶어둔 후 상황을 지켜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날 한은은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로 낮췄다.


한은 금통위는 30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현 3.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 2월 이후 7회 연속 동결됐다.


금융권에서는 물가와 가계부채가 치솟는 등 금리 인상 필요성이 높아졌음에도 장기화되는 경기 부진과 취약차주의 부실 위험 등 금융불안을 고려해 금리를 동결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한은은 수정 경제전망을 발표하면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1.4%로 유지하고 내년 성장률 전망을 2.1%로 0.1%포인트(p) 하향 조정했다. 한은은 지난 8월에도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2%로 낮춘 바 있다. 전날 경제협력기구(OECD)가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을 2.3%로 상향 조정한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가 사실상 종료됐다는 인식이 확산되며 한미금리차 확대에 대한 우려가 줄었다는 점도 동결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연준은 이달 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최대 2%p인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격차가 더 벌어지면 금융 외환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8%를 기록하며 한은의 물가안정 목표 수준(2%)을 크게 벗어난 만큼 이같은 긴축 기조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한은은 이날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기존 2.4%에서 0.2%p 높인 2.6%로 제시했다. 

 

금통위는 "국내경제는 성장세가 개선 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물가경로가 당초 전망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