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기도, 의료공백 메우기 ‘총력’…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경계→심각 격상
김동연 도지사 본부장, 7개 실무반 구성
6개 의료원·31개 시군 보건소 연장 진료
누리집·콜센터서 야간휴일 진료기관 안내

 

정부가 의료계 집단행동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경기도는 23일부터 비상진료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오병권 행정1부지사(차장), 안전관리실장(총괄조정관), 보건건강국장(통제관)을 지휘부로 한다.

 

본부 조직은 상황관리총괄반, 수습복구반, 구급 및 이송지원반, 점검지원반, 주민소통반, 대외협력반, 재난수습홍보반 등 7개 실무반으로 구성된다.

 

본부는 비상진료대책 추진과 지원, 이송협조체계 지원, 유관기관 지원, 도민 홍보와 안내 등이다.

 

심각 단계 발령에 따라 도는 비상진료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우선 도내 73개 응급의료기관과 21개 응급의료시설이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도 권역외상센터인 아주대병원과 의정부성모병원도 24시간 중증외상환자 진료체계를 유지한다.

 

도의료원 소속 6개 병원은 평일 20시까지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주말·휴일 진료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31개 시군 보건소 진료시간도 확대한다.

 

도는 시군 보건소, 소방, 응급의료기관, 경찰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응급 의료기관 현황을 파악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에 나선다.

 

이밖에 도 경기도 누리집과 콜센터를 통해 비상진료기관, 야간휴일 진료기관 등을 적극 안내한다.

 

오 부지사는 이날 오전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하는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회의에 참석해 비상진료체계 상황을 점검했다.

 

오 1부지사는 “각 시군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보건소 진료시간을 확대하는 등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역량을 총동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대형병원 쏠림현상 방지를 위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이 중요하다. 홈페이지와 콜센터 등을 활용해 응급의료진료기관, 공공보건의료기관, 야간휴일 진료기관 등을 적극 안내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1부지사는 이날 오후 1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 31개 시군 보건소장, 아주대병원 등 73개 응급의료기관센터장 등과 2차 경기도응급의료협의체회의를 열고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오후 3시에는 부천 순천향대학병원을 찾아 응급실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 도 집계에 따르면 도내 40개 전공의 수련병원 가운데 33개 병원 소속 전공의 1568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는 경기도 전체 전공의 2321명 가운데 67.6%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