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6℃
  • 맑음대구 29.2℃
  • 연무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7.6℃
  • 연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 삼성·키움 상대로 승수 쌓기 도전

중위권 진입 위해서는 이번 주 많은 승리 필요
강백호 앞세운 타선 연일 맹타…불펜진 활약 기대

 

선발진 붕괴로 순위 싸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kt 위즈가 이번주 삼성 라이온즈,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승수 쌓기에 나선다.


kt는 21일부터 23일까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에서 삼성과 방문 3연전을 치른다.


이어 24일부터 26일까지는 수원 kt위즈파크로 키움을 불러들여 홈 3연전을 갖는다.


kt는 20일 현재 19승 1무 27패, 승률 0.413으로 리그 8위에 올라 있다. 7위 키움(승률 0.422·19승 26패)에 0.5경기 차로 뒤져 있고 공동 5위 LG 트윈스(25승 2무 21패)와 SSG 랜더스(25승 1무 21패·이상 승률 0.543)와는 6경기 차다.


올 시즌 초반 주전급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던 kt는 5월 들어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상승세를 타며 7위까지 올라 중위권 진입을 노렸지만 지난 주 선발진의 붕괴로 3연패에 빠지는 등 부지한 모습을 보이고 다시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지난 19일 홈에서 열린 LG 전에서 모처럼 불펜진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강백호, 문상철, 박병호 등 중심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10-4 승리를 거두며 연패 탈출에 성공한 kt는 삼성과 키움을 상대로 다시 연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팀 당 144경기 일정 중 ⅓ 정도가 지난 시점에 kt가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중위권과의 격차를 좁힐 필요가 있다.


kt가 공동 5위 LG, SSG와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서는 리그 2위 삼성(26승 1무 19패·승률 0.578)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인 뒤 키움 전에서 연승을 이어가야 한다.


이 때문에 kt로서는 삼성과 원정 3연전이 고비다.


kt는 올해 삼성과 두 번 만나 모두 패했고 키움과는 5번 맞붙어 4승 1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토종 에이스 고영표와 외국인 선발 웨스 벤자민에 엄상백까지 부상과 휴식 등을 이유로 선발에서 제외된 상황에서 kt가 버티기 위해서는 타선의 힘만으로는 버겁다.


kt는 육청명·원상현·성재헌 등 신인 투수들이 얼마나 버텨주느냐가 승수 쌓기의 관건이다.


여기에 손동현, 박영현, 김민수, 김민, 주권 등 불펜진이 지난 주말 LG 전에서 보여준 것 만큼만 활약해준다면 승산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타선에서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강백호와 문상철, 멜 로하스 주니어 등이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kt가 고영표와 소형준, 벤자민 등 막강 선발진이 복귀하는 이달 말부터 6월 중순 사이만 잘 버텨준다면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후반기 반등을 노릴 수 있다.


2021년 통합우승 이후 다시한번 챔피언 등극을 노리는 kt가 이번 주 삼성과 키움을 상대로 위닝 시리즈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중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지 팬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