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32.7℃
  • 서울 26.0℃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32.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7℃
  • 흐림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닥터헬기 새둥지 착륙까지 첩첩산중…올해 계류장 이전 ‘물거품’

시,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 올해 12월 완료 계획
행정절차 문제…2026년에야 이전사업 완료 전망
월례공원 인근 주민들 반대 여전…박찬대 의원, 재검토 요청

 

올해 말 계획된 인천시의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이 수포로 돌아갔다.

 

시가 진행한 행정절차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인데, 이전 대상지로 선정된 월례공원 인근 주민들의 반대도 여전해 갈 길이 먼 상황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이달 중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사업 일환인 공원조성계획과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에 들어갈 예정이다.

 

당초 해당 용역 예정일은 올해 3월이었다.

 

시는 지난해 5월 계류장 신축 실시설계를 위해 용역비 1억 5000만 원을 편성하기도 했다.

 

이후 시의회까지 통과하자 계류장 이전을 올해 12월로 계획하고 공공건축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밟아나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시 종합건설본부가 제동을 걸었다. 종합건설본부는 시가 직접 맡은 건설사업이나 건축물 설립 등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사업소다.

 

시 담당부서에서는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하며 공원조성계획과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본부의 입장은 달랐다.

 

결국 본부가 실시설계 용역을, 시 담당부서가 공원조성계획과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을 각각 맡기로 하며 행정절차 일정이 지연됐다.

 

실시설계 용역은 공원조성계획과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이 끝나야 진행할 수 있다. 이 경우 실시설계 용역 시기는 올해를 넘길 가능성이 있다.

 

시는 2026년에야 이전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올해 계획된 이전사업은 무산된 상황이다.

 

이를 두고 시의회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지난 14일 열린 문화복지위원회에서 박판순 의원(국힘·비례)은 “지난해에 용역 예산을 편성했는데 아직도 용역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것은 이상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전이 확정된 월례공원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반대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4월부터 이전을 철회하라는 현수막을 거는 등 반대투쟁을 이어가는 중이다.

 

월례공원은 남동구에 속해있지만 연수2동 아파트 밀집지역과 거리가 450m에 불과해 소음 등의 이유로 주민들의 반대가 심한 상황이다.

 

박찬대 의원(민주·연수갑)도 지난 4월 열린 인천지역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유정복 시장을 만나 닥터헬기 계류장 입지 재검토를 요청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실시설계까지 용역이 다 끝나야 공사에 들어갈 수 있다”며 “용역업체와 미팅을 앞두고 있으며 주민설명회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