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조금강릉 26.1℃
  • 맑음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8.9℃
  • 흐림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9.2℃
  • 흐림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인천 교차로·공원·마을 178곳 새 명칭 얻어

서구·연수구·남동구 교차로·공원·마을 명칭 심의

 

인천의 교차로·공원·마을 등 178곳에 새로운 이름이 생겼다.

 

25일 인천시에 따르면 최근 ‘2024년도 제1차 지명위원회’를 열고 서구·연수구·남동구 교차로·공원·마을 178곳의 명칭을 심의했다.

 

이번 위원회는 지난해 6월 ‘공간 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시행에 따라 지명 결정 권한이 국토교통부에서 시·도로 이양된 후 처음 개최된 것이다.

 

지명 결정 처리 기간이 단축됐을 뿐 아니라 지방정부의 자율적인 권한도 강화됐다.

 

청라·검단신도시 건설에 따라 신규 교차로가 대거 조성된 서구의 경우 교차로 165곳의 명칭이 상정됐다.

 

심의 결과 최근 역명이 변경된 사항을 반영한 ‘신검단중앙역사거리’ 등 30건을 수정 가결했다. 나머지 135건은 원안 가결했다.

 

숫자 명칭 위주인 연수구의 경우 지역의 옛 지명 ‘척전마을’이 한글 명칭 ‘자앞말공원’으로 변경됐다. 이 명칭은 지역의 역사성·고유성·상징성을 지닌 것이다.

 

고유 명칭이 없어 주민·방문객에게 해당 구역을 설명하기 불편했던 남동구 마을 2곳은 오봉산전원마을과 듬배마을이라는 지명을 얻었다.

 

이번 의결 사항은 국토교통부 고시로 완료된 뒤 국가기본도와 지명 데이터베이스에 반영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명 결정 권한이 중앙에서 시로 이양된 만큼 신속하고 효율적인 행정 처리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지역의 특색이 반영된 지명 제정으로 도시 브랜딩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