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3.5℃
  • 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이재명 "사회적 어머니 '광주'…나의 인생 바꿨다"

이 지사, 광주 5·18 민주묘지·오월밥상 등 밤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 등을 방문해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기렸다. 이와 함께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시민들이 만든 음식점 ‘오월밥집’을 찾았다.

 

이 지사는 SNS를 통해 광주를 ‘사회적 어머니’라고 칭하며 5·18 민주화운동에 각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이날 “1980년 5월, 나는 공장에서 일하던 소년노동자였다. 내가 들은 5.18은 ‘북한군과 폭도들의 폭동으로 군인들이 많이 죽었다’였다. 모든 언론이 그랬고 주변 모든 사람의 이야기가 그랬기에 나도 동조해 ‘폭도’들을 비난했다”며 “언론과 권력에 속았다지만 제가 그 참혹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에 가담했음을 대학에 가서야 알았다. 참으로 수치스럽고, 죄송하고, 안타까워 견딜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 시대의 많은 청년이 그러했듯, 광주를 지키기는커녕 비난했던 부끄러움이 나의 인생 경로를 바꿨다”며 “청년이 받은 충격은 비단 5.18의 실상 그 자체만이 아니었다. 보고 듣고,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모든 것들을 다시 생각하게 됐고, 수많은 사람의 고단한 삶이 결코 개인의 무능력이나 게으름 때문만이 아님을 깨우쳤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앞서 밝힌 바와 마찬가지로 광주를 사회적 어머니라고 일컬으며 “학살 주역 군사정권에 복무할 수 없어 26살 어린 나이에 검사 임용을 포기하고 인권변호사의 길을 선택하게 한 것도 5월 광주이다”며 “결코 잊지 않겠다. 다시는 이런 국가폭력이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월밥집’을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이 지사는 “애틋한 한 끼를 먹는다. '평범한' 백반 한 상으로도 타지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곳이지만 조금 특별한 사연이 있는 밥집이다”며 “외지 사람들을 따뜻한 밥과 술로 맞이하는 사랑방. 민주화운동을 이끌었던 시민들이 십시일반 해 만든 곳. 시작은 1974년 전남대 민청학련 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활동가들이 주축이 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들이 민주화를 위해 투쟁했던 과거의 광주와 현재의 미얀마를 겹쳐내며 “외지에서 온 이들을 향한 환대가 각별하다. 그 환대가 감사하면서도 한 켠으로 먹먹하다”고 했다.

 

그는 “지금의 미얀마가 그렇듯 40년 전 5월 광주도 그랬을 것이다. 광주시민이 시민군에게 건넨 울퉁불퉁한 주먹밥은 외부와 단절돼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서로 연대하겠다는 애끊는 증표였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