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30.2℃
  • 흐림대구 26.5℃
  • 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8.5℃
  • 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4.1℃
  • 맑음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남항소각장 반대 외침에 한발 뺀 박남춘 인천시장 ...“대안 내놓으면 적극 수용하겠다”

반대 주민들 "원론적 입장 되풀이...기존 원칙 고수하겠다는 것 아닌가" 해석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구 남항소각장 반대 청원’<경기신문 6월8일자 1면 보도>에 대한 답변을 내놨다. 하지만 남항소각장 신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시가 두루뭉술한 답변을 통해 결국 기존안을 밀어붙이려는 게 아니냐며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9일 박 시장은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을 통해 “모든 군·구가 합의한 새로운 대안을 내놓는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남항소각장 신설에 반대하는 남부권협의회(연수·미추홀·남동구)가 직접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의미다.

 

시는 지난해 11월 영흥도 자체매립지 조성과 함께 광역소각장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중구 남항환경사업소와 남동구 고잔동에 소각장을 지어 중구·미추홀구, 남동구·동구가 각 소각장을 함께 사용한다는 게 골자다.

 

이에 연수구와 미추홀구, 남동구는 남부권협의회를 구성하고 이 같은 소각장 계획의 철회를 요구했다. 대신 기존 송도소각장을 남부권에서 활용하겠다고 했다.

 

특히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지난달 29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시가 발표한 소각장 신설 후보지와 권역 설정은 지역사회를 갈등으로 몰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발생지 처리 원칙 ▲생활권에 기초한 권역 설정 ▲신기술 처리방식 도입 등을 제안하며 기존처럼 송도소각장을 공동으로 이용하겠다는 남부권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문제는 이 경우 중구와 동구의 폐기물 소각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하는가다. 서구는 기존 청라소각장을 폐쇄하고 새로 설치해 강화군과 함께 처리하기로 했다. 부평·계양구도 동북권 지역 안에서 자체 처리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고 구청장은 이와 관련 “중구 영종·용유 등 도서지역은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섬에서 태우고, 동구는 기존 청라소각장이 이전하는 서구소각장에 반입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시는 소각장 후보지 논란에서 한 발짝 빠지는 모양새다. 박 시장은 “중구 소각시설은 영종에 짓고, 동구는 서구에서 해결하자는 일부의 제안도 있다”며 “지금이라도 해당 군·구와 합의하면 시는 그 뜻을 최대한 존중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채희동 중구소각장 반대 주민대책위원장은 “시가 처음부터 주민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는 등 독단적으로 후보지를 발표했는데, 이미 알고 있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또 하고 있다”며 “결국 시는 기존대로 밀어붙일테니 너희끼리 협의가 이뤄지면 알려달라는 뜻으로 들린다”고 말했다.

 

연수구 관계자도 “앞서 고 구청장이 SNS에 올렸던 기존 입장과 변함이 없다”며 “14일 열리는 군수·구청장 협의회에서 자세한 사안이 심도깊게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