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7.4℃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8.1℃
  • 흐림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3.1℃
  • 흐림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과천시청, 전국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600m 계주 우승

김윤재, 서재영, 한누리, 박찬양 팀 이뤄 진천군청 제압

 

과천시청이 제76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과천시청은 25일 강원도 정선군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제22회 한국U20육상경기선수권대회와 제13회 한국U18육상경기대회를 겸해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부 1,600m 계주 결승에서 김윤재, 서재영, 한누리, 박찬양이 팀을 이뤄 3분20초84의 기록으로 충북 진천군청(3분33초64)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또 선수권 남자 1,500m에서는 백승호(고양시청)가 3분52초55로 박대성(경북 포항시청·3분50초91)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고, 선수권 여자 1,600m 계주에서는 시흥시청이 3분50초62로 전북개발공사(3분47초87)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밖에 선수권 여자 1,500m 남보하나(파주시청·4분38초69)와 U20 여자부 3,000m 장애물경기 김시온(부천시청·13분05초94), U18 남녀 1,600m 계주 시흥 은행고(3분29초43)와 시흥 소래고(4분25초64)는 나란히 3위에 입상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