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4.9℃
  • 서울 23.9℃
  • 대전 23.9℃
  • 대구 27.8℃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6.7℃
  • 부산 26.2℃
  • 흐림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8.4℃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김은중호, FIFA U20 월드컵 2회 연속 결승진출 좌절

이탈리아와 준결승서 1-2로 아쉽게 석패
12일 우루과이에 패한 이스라엘과 3~4위전

 

김은중호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아쉽게 2회 연속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1-2로 석패했다.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을 노렸던 한국은 아쉽게 3~4위전으로 밀려났다. 


한국은 앞서 열린 4강전에서 우루과이에 0-1로 패한 이스라엘과 12일 오전 2시30분 같은 장소에서 3~4위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이영준(김천 상무)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2선에 배준호(대전 하나시티즌), 이승원(강원FC),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중원에는 강상윤(전북 현대), 박현빈(인천 유나이티드)이 섰고 수비는 조영광(FC서울), 최석현(단국대), 김지수(성남FC), 최예훈(부산 아이파크)이 출전했으며 골문은 김준홍(김천)이 지켰다.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와 16강, 8강전까지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으로 점유율이나 슈팅 수에서 밀리면서도 4강까지 오르는 ‘실리 축구’를 구사한 한국은 이날도 비슷한 경기 양상 속에 유럽의 강호 이탈리아를 상대했다.


한국은 전반 14분 이탈리아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이 경기 전까지 6골을 넣어 득점 선두를 달린 체사레 카사데이가 리카르도 투리키아의 땅볼 크로스를 곧바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때려 선취 골을 뽑았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23분 이승원의 페널티킥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배준호가 상대 마티아 차노티에게 밀려 넘어지자 주심이 그대로 경기를 진행했지만 비디오판독(VAR)실과 통신 끝에 VAR을 시행했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이승원은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문 왼쪽을 겨냥해 1-1을 만들었다. 


이승원은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2019년 이 대회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마요르카)이 당시 기록했던 공격 포인트(2골, 4도움)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들어 이탈리아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후반 13분 이탈리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마테오 프라티의 헤더가 한국 골라인을 넘어갔는지를 두고 주심이 비디오 판독실과 의견을 주고받은 끝에 득점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한국도 후반 18분 이승원이 위력적인 오른발 중거리포를 날렸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후반 39분 배준호의 왼쪽 돌파에 이은 이영준의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팽팽했던 승부는 연장 분위기가 감돌던 후반 41분 이탈리아 쪽으로 기울었다.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박현빈의 반칙으로 프리킥을 내줬고 시모네 파푼디의 왼발 슈팅이 곧바로 득점으로 연결된 것.


한국은 이날 슈팅 수 7-19, 유효 슈팅 수 3-9 등 공격 지표에서는 크게 밀리고도 경기 내용 면에서는 팽팽히 맞서며 이탈리아를 괴롭혔으나 경기 막판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