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0.7℃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2.0℃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김포·고양·하남 시민단체, 서울 편입 공동연대 나서

국민청원 진행키로…추가 연대 가능성도
“규제는 서울·혜택은 지방 변두리 수준”
“서로 윈윈하며 소통”…“편입에 한발짝”

 

 

김포·고양·하남 시민단체들이 서울 편입을 위한 연대 활동에 나서기로 하면서 시민운동이 확산될 전망이다.

 

4일 하남감일위례 서울편입추진위원회에 따르면 김포서울편입시민연대, 고양서울편입추진위원과 지자체별로 추진하던 서울 편입 활동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연대하기로 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 편입이 언급되고 있는 도시들에 대한 ‘김포·고양·하남·구리·부천·광명·과천시의 서울편입을 위한 국민청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포·고양·하남 외 지역에서도 서울 편입을 희망하는 시민단체가 공동연대를 원하는 경우 함께 한다는 방침이다.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위원이자 하남 서울편입추진위원장인 김기윤 변호사는 시민운동에 있어 각종 정보 및 법률적 조언을 제공할 계획이다.

 

강경철 고양위원장은 “김포, 고양, 하남은 서울시청이 더 가까운 도시들”이라며 “오롯이 서울 생활권임에도 서울 위성도시로 남아 서울에 준하는 온갖 규제를 받고 혜택은 지방도시 변두리보다 못하다”고 토로했다.

 

김경미 김포위원장도 “서울 편입 염원을 달성하기 위해 고양시민, 하남시민과 함께 서로 윈윈하며 소통할 예정”이라고 거들었다.

 

김기윤 하남위원장은 “도내 최초로 하남시에서 서울편입시민단체를 결성했다. 이젠 각 도시 시민단체가 서울 편입을 위해 각종 활동을 연대하면 서울 편입에 한 발짝 더 다가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시민연대를 추진하고 있는 김포시·고양시와 달리 서울 편입 주제로 하남시장은 아직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지 않았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의지가 매우 중요한 만큼 다른 시민단체들과 함께 이 부분도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