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수)

  •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6.3℃
  • 맑음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6.0℃
  • 박무울산 15.2℃
  • 구름조금광주 16.6℃
  • 박무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8.2℃
  • 맑음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4.7℃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경찰, LH 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 착수

오후 2시 고발인 조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이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 일대 부동산을 투기 목적으로 사들였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경찰청에 접수된 ‘LH 직원들의 내부정보를 활용한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의혹’ 고발사건을 이관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쯤 고발인인 시민단체 대표를 불러 조사를 할 방침이다. 당초 고발장은 전날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됐지만 논란이 된 개발 예정지 담당인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첩됐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 2만3000여㎡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발표 직후 LH는 14명 중 12명은 현직 직원이고, 2명은 전직 직원으로 확인됐다며 12명에 대해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는 인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의혹을 받는 전·현직 직원 대부분은 LH 서울·경기지역본부 소속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에는 신규 택지 토지 보상업무 담당 부서 소속도 일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 농지(논밭)로, 개발에 들어가면 수용 보상금이나 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인 ‘대토보상’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토지 매입 대금 100억 원가량 중 58억 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추정됐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