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7℃
  • 흐림강릉 32.5℃
  • 흐림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많음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2.9℃
  • 구름많음금산 32.6℃
  • 구름조금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이재명, 박근혜·이재용 특별사면 '반대'…"원칙대로 진행해야"

이 지사, 형수 욕설 음성 파일 법정 대응에는 "사실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박근혜·이재용 특별사면’에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22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8·15 광복절 특사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재용 사면문제에 대해서 누구도 특혜를 받아서 안 된다. 특히 사회적으로 권력과 지위, 부를 누리는 사람이 그 이유로 특혜를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어렵고 가난하고 힘든 사람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런데 엄청난 권력, 부와 영향을 가진 그런 사람이 그것을 가지고 특혜받으면 이 사회가 어떻게 되겠느냐. 사면은 대통령이 하는 은전, 특혜에 해당하기 때문에 안 하는 것이 맞다. 사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이 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또한 원칙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을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사면문제로 빗대어 풀이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말(박근혜 사면 찬반 여부)을 왜 구체적으로 하지 못하냐면 이 문제가 당장 현안이 됐는데 대통령의 의사결정에 장애를 줄 수가 있기 때문이다”며 “국민의 뜻을 존중해서 대통령이 고도의 정무적 판단해야 하는 사안인데 자꾸 그것을 문제 삼으니까 나 같은 사람이 이야기하면 자유롭고 합리적인 판단하는 것에 장애가 될 수 있기에 말을 안 하는 것이 맞다. 마치 외교 현안에 대해 함부로 말을 하지 않는 것처럼 말을 자중해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석방은 은혜가 아니고 모든 수용자가 누릴 수 있는 제도이다. 다만 일정 기간이 지나면 가석방 심사대상이 되는데 ‘당신은 사회적 지위도 높고 재산도 많으니까 대상에 제외해야 한다’고 하는 것 또한 맞지 않다”며 “특혜를 줘서는 안 되지만 불이익을 줄 필요도 없다. 가석방 대상이 되면 대상으로 삼아라. 일반 수용자와 동일하게 심사해서 결정하면 된다”고 답변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본소득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전 대표의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표결과 관련해 어떤 입장이냐’는 물음에 “당시 사진들을 보니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사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최근에는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잘 안 된다”며 “진실이야 본인만 아시겠지만 투명하지 않고 안개가 낀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최근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형수 욕설 음성 파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냐는 질문엔 “사실이 아니다”며 “제가 잘못한 일인데 어떻게 그러겠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